닫기
 
수미네 반찬
소비자가격 : 17,000↓
판매가격 : 15,300
적립금 :850
ISBN :978-89-315-8701-2(14590)
등록일자 :2018-10-29
유효일자 :2018-10-29 ~ 2018-11-01
출판사 :성안당
저자 :김수미 외
분량 :272
편집 :4도 인쇄
판형 :172X230
발행일 :2018년 10월 30일
구매수량 :
총 금액 :


이 책은

 

김수미표 요만치 레시피북

 

셰프의 화려한 요리보다 소박한 반찬 하나에 행복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수미네 반찬>은 외식 문화의 홍수 속 사라져버린 정성 가득한 엄마의 손맛과 사람들의 집 나간 입맛을 밥상앞으로 되돌리자는 취지로 시작된 전무후무한 반찬전문 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에 대한민국의 손맛 명인, ‘밥심으로 사는 어머니의 대명사 김수미 선생님이 그 맛의 전령사로 나섰다. 중식의 대가 여경래, 셰프테이너 최현석, 불가리아 셰프 미카엘 아쉬미노프는 김수미표 반찬 비결을 배우며 특별한 조력자로 함께하고 있다.

바쁜 생활에 쫓겨 끼니를 거르는 많은 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한 끼 밥상은 그 무엇보다도 소중하다.

요즘 요리처럼 세련된 요리법은 아니지만, 계속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을 내는 손맛이야 말로 김수미표 레시피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계량컵이나 수저 대신 이 정도”, “요만치”, “는 둥 만 둥”, “간장은 물 색깔 보고 기분 따라<수미네 반찬>의 레시피는 다른 레시피와 다르며, 보리굴비와 고사리처럼 도통 섞일 것 같지 않던 재료들도 맛깔스럽게 버무려져 식탁에 오른다.

하지만 책자를 보고 그대로 따라 하시는 분들을 위해 김수미 선생님의 레시피를 그대로 싣지 않고 한식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해석해서 실었다.

한 끼 식단의 가치는 각종 조리 자격증과 값비싼 식재료만으로 계산되지 않고, 만드는 사람의 정성과 요리에 대한 애정을 담기 때문에 요리엔 정량과 정답이 없다고 말할 수 있다. 반찬을 직접 만들어 먹는 사람들을 위한, 정말 쉽게 펴서 즐기며 보는 <수미네 반찬>으로 집 나간 입맛을 되찾기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집 나간 입맛, 엄마 손맛으로 되돌리자!

누군가 해줬던 음식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은, 비슷한 음식이 나왔을 때 다시 떠올려진다. 그 음식에는 기억의 맛이 더해지기 때문이다.

저마다의 기억이 만들어내는 포만감의 값은 얼마일까?

계량보다는 맛에 포커스를 맞추는 김수미 선생님의 마음을 함께 전한다.

 

을 푸짐하게 담아낸 쿡북!

미국의 한 시청자는, “때로는 음식에서 얻는 치유가 그 어떤 약이나 의사보다 더 많은 위안을 준다는 말로 김수미 선생님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단순한 정보 전달이 아닌, 진정성이 가져다주는 특성이다. 대부분의 레시피가 친정 엄마가 알려주듯 작위적이지 않다. 요리를 맛있게 하고 싶은 주부들이 수미네 반찬레시피를 더 들여다보고 싶은 포인트 중 하나다.

 

우리 집 식탁을 바꿔놓은 레시피!

혹시 비린 맛이 나지는 않을까?’, ‘너무 어렵지는 않을까?’ 등의 막연한 고민들은 모두 날려버리시길! ‘수미네 반찬의 시원시원한 레시피를 보면 그 해결책이 나온다. 그리고 어떤 약이나 의사의 처방보다도 위안을 주는 건강한 밥상을 차릴 수 있다.

정량의 레시피는 가족마다, 또 누가 먹느냐에 따라 달라져야 최적화된다. 조금은 퉁명스럽고, 불친절하기 이를 데 없는 레시피지만 이상하게도 김수미라는 엄마가 하는 요리 속에는 그 정서적 공감대가 들어 있다.

 

진정한 셰프들의 겸손한 자세가 만들어내는 의외의 레시피!

김수미 선생님의 비법 전수가 끝나면 같은 식재료를 사용해 자신만의 새로운 반찬을 만들어내는 셰프들의 모습은 우리들의 밥상을 더욱 풍성하고 다양하게 만드는 포인트다.


추천사

 

누구에게나 그리운 엄마 손맛.

소중한 사람들과 정겨운 음식을 나누는 소소한 행복.

<수미네 반찬>, 참 좋은 프로그램이다.

우리네 가슴 한 편 아련하게 자리 잡고 있던 엄마의 손맛을 매개로 따뜻한 위안과 행복을 주고 있는 <수미네 반찬>TV를 벗어나 또 다른 느낌의 즐거움을 전하게 되었다.

먼저 대한민국의 많은 어머니들을 대신해 매주 정겹고 속이 꽉 찬 레시피를 선사해주시는 김수미 선생님께 감사와 존경을 표하며, 소위 -의 홍수 속에서 한국적 정서가 물씬 담긴 엄마표 반찬이라는 소재로 푸드-예능의 또 다른 갈래를 펼친 제작진에게 힘찬 응원과 찬사를 보낸다.

부디 이 책을 통해 많은 분들의 소중한 추억과 그리움들이 각자의 저녁상에 소환되길 바란다.

_ CJ ENM 미디어 콘텐츠 Unit장 이명한

   

저자 소개

 

김수미

주변의 사람들을 배불리 먹이고 싶은 엄마의 마음으로 따스함과 구수함을 동시에 조리하고 있다. 셰프들의 요리처럼 정확한 수치로 표현되는 레시피 대신 스스로의 입맛과 손맛으로 재료의 양을 조절해 김수미 자신만의 음식을 만들어낸다. 먹는 시간이 자는 시간이나 일하는 시간보다 훨씬 짧은데 그 짧은 시간 동안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는 것을 인생의 소중한 행복이라고 말하는 음식 행복론자다. 한 끼 밥상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한 김수미의 손맛은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여경래 43년 경력 중식 전문 셰프

 

최현석 24년 경력 이탈리안 전문 셰프

 

미카엘 아쉬미노프 21년 경력 불가리안 전문 셰프

 

장동민 갓수미의 오른팔, 일당백 하는 주방의 보조

 

<수미네 반찬>을 만드는 사람들


책임 프로듀서 박종훈

출판 PM 강희진 최윤선

마케팅 김재인 윤정은 허수정

작가 공지현 신희선 이주연 박정은 현예슬 윤수아 이은비

정주현 성유진

조연출 구예슬 백승미 김인식

연출 김진일 박대운 장혜진 홍지혜 임재명 원현정 장지원 최혜진

윤원홍 한두리 황유진 김도연

총연출 문태주

 

 




목차

서문 _ 음식은 내게 그리움이자 설렘이다

 

part 1 내가 살던 고향 군산은

수미 반찬 고사리 굴비조림/ 김수미표 연근전

셰프 반찬 중국식 고사리 잡채 _여경래 셰프/ 고사리 연근 카나페 _미카엘 셰프

고사리 먹물 튀김 _최현석 셰프

수미 반찬 묵은지볶음/ 묵은지 목살찜/ 갑오징어 순대

셰프 반찬 묵은지 짜춘권 _여경래 셰프/ 묵은지 연어 스테이크(수미의 산책) _최현석 셰프/ 묵은지 떡갈비 _미카엘 셰프

수미 반찬 김수미표 간장게장/ 게딱지 계란찜/ 보리새우 아욱국

셰프 반찬 불가리아식 맥주 꽃게 _미카엘 셰프/ 양념게장 계란볶음 _여경래 셰프

간장게장 파스타 _최현석 셰프

 

part 2 가슴 울렁거리는 아련한 그리움의 이름, 김화순

 

수미 반찬 참소라 강된장/ 소고기 고추장볶음/ 풀치조림

셰프 반찬 소라냉채 _여경래 셰프/ 유자 강된장 두부조림(수미의 숨결) _최현석 셰프

불가리아식 소라 튀김 _미카엘 셰프

수미 반찬 오이소박이/ 열무 얼갈이김치/ 수육 & 양념 새우젓

열무 얼갈이김치 비빔국수/ 양배추 오이김치

셰프 반찬 된장 스테이크 _최현석 셰프/ 불가리아 김치, 뻥고추 _미카엘 셰프

소류완자 _여경래 셰프

수미 반찬 김수미표 아귀찜/ 전복 내장 영양밥/ 전복찜/ 명란젓 계란말이

 

part 3 _아빠 생각

 

수미 반찬 코다리조림/ 오징어채 간장볶음/ 검은콩국수

셰프 반찬 두반 코다리 돼지볶음 _여경래 셰프/ 프랑스 가정식 브랑다드, 냉정과 열정 _오세득 셰프/ 코다리 애호박구이 _미카엘 셰프

수미 반찬 낙지볶음/ 조개탕/ 애호박 부추전/ 떡갈비/ 상추무침/ 오징어 도라지 초무침

셰프 반찬 한우 갈빗살 바게트구이 _미카엘 셰프/ 몽골리안 비프 _여경래 셰프/ 비프 슬라이더(수미 굿모닝) _오세득 셰프

  •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5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